로그인 | 회원가입
   이용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마이쇼핑    게시판
|상품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보안접속 보안접속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Rock
  Progressive Rock
  Metal
  Extreme Metal
  Blues
  HipHop
  R&B/Soul/Funk
  Electronic/Acid/Lounge
  Pop
  Classic
  가요 K-Pop
  J-Pop
  World | New Age
  영화/드라마 OST
  미개봉 가요 K-Pop
  미개봉 Rock | Metal
  미개봉 Hiphop | R&B
  미개봉 영화/드라마 OST
  미개봉 Pop | etc.
  DVD/Blu-Ray
  박스셋
  LP (Vinyl)
  LP Miniature (CD)
  Various Artists
  홍보용 음반
  크리스마스 앨범
  특가세일!!
 
< 휴무안내: 6월 23일(토)-29일(금) >
배송마감: 22일(금) 오후2시
배송재개: 30일(토)
* 현재위치: > Rock
Rock
Quiet World / The Road
판매가 : 9,800원
제조국가 : Korea
디스크 상태 : A+
북클릿 상태 : A
레이블 : 시완레코드
수량 :
updown
 
 

잘생긴 햇님을 트레이드 마트로 하는 Dawn 레이블 시리즈 재발의 하나로 콰이엇 월드(Quite World)의 유일한 앨범이 선보이게 되었다. Trader Horne의 [Morning Way]가 Si-Wan 1000시리즈의 19번으로 재발되기 전, 이와 함께 Jonesy, Fruupp, Comus, Titus Groan, QuickSand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는 명반들이 Dawn 레이블 시리즈로 재발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을 때, 필자의 머리에는 한 앨범의 커버가 떠올랐다.

노인과 태아의 흑백 사진을 담은 인상적인 커버! 바로 콰이엇 월드의 작품이었다. 이 앨범은 그 동안 필자의 호기심과 구매욕을 매우 자극시킨 작품이었다. 하지만 수 년 전 일본에서 재발매된 CD는 이미 사라진지 오래고, 간혹 세계 시장에 등장하는 오리지널 앨범은 약 80파운드 상당의 금전적 출혈을 요구하며 가난한 필자를 비웃고 있었다.

'사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로 고민하기를 수회. 용기를 가지고 한 두 번 주문을 해보았지만 이미 팔리고 말았다는 싸늘한 답장만이 날아올 뿐이었다. '이 앨범은 나와 인연이 없는가 보군'라고 위안도 해보았지만 그럴수록 궁금증은 풍선처럼 부풀어올랐다. 당시만 하더라도 이 앨범이 Si-Wan 시리즈로 재발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더구나 필자가 내지를 쓰게 될 줄은... 이 앨범에는 인상적인 커버 아트와 함께 주목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하나 있다. 커버 안쪽에 담긴 멤버들의 사진을 보면 매우 낯익은 얼굴이 하나 눈에 들어올 것이다. 바로 초기 제네시스의 기타리스트로 피터 가브리엘과 함께 [Nursery Crime], [Foxtrot] 등의 명반을 남긴 스티브 해킷의 모습이다. 콰이엇 월드는 그가 제네시스에 가입하기 전 재적했던 그룹이다.

우선 커버아트를 감상해 보자. 노인의 얼굴과 태아라는 묘한 언밸런스의 구도가 눈에 들어온다. 노인의 얼굴에 깊게 파인 주름이 '인생'이라는 것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 한다. 바로 이 앨범의 주제는 '인생'이다. 콰이엇 월드의 주축이라고 할 수 있는 리(Leel), 존(John), 닐(Neil)의 히더(Heather) 삼형제가 작곡한 본작은 '인생'을 테마로 한 총 열 일곱 파트의 컨셉트 앨범이다.

음산한 분위기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고 오케스트레이션 연주를 바탕으로 한 나레이션이 이어진다. 이와 함께 아트록 마니어라면 어디선가 들어보았음직한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시작된다. 바로 스티브 해킷의 연주이다.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제네시스 시절의 공격적이고 드라마틱했던 스티브의 기타 연주를 들을 수 없다. 오히려 그가 가입하기 전 제네시스의 기타리스트였던 앤소니 필립스와 흡사한 연주를 들려준다. '나는 냄새 맡고, 만지고, 보고, 느낄 수 있네… 나는 떨어지는 폭포를 바라볼 수 있네…' 삶을 찬양하는 존 히더의 노래가 우리에게 생을 다시 한 번 낙관적으로 바라보기를 권유한다.

이 작품의 특징 중 하나는 오케스트레이션의 도입이다. 오케스트레이션을 바탕으로 한 곡 편성은 당시에 매우 유행하던 것으로 우리에게는 무디 블루스의 [Days Of Future Past]가 가장 유명한 것일 것이다. 필자 개인적으로 이러한 시도 자체는 그다지 탐탁지 않은 것이지만 오케스트레이션이 록음악의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 오히려 곡에 윤기를 더해주는 본작 같은 경우는 매우 반가운 것이다. 전반부가 초창기 무디 블루스를 연상케 한다면 후반부에는 비틀즈다. 이러한 밉지 않은 모방. 그리고 소박하고 풋풋한 연주와 노래 솜씨이지만 이 작품은 처음부터 끝까지 전혀 지루하지 않게 감상하게끔 만드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그것은 아마도 그들의 재치와 시종일관 듣는 이를 들뜨게 하는 흥겨움 때문일 것이다.

이와 함께 에디 하인스의 색소폰 연주는 자칫 산만하고 지루하게 흐를 수 있는 곡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곡 중간 중간 삽입되는 존 히더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이를 뒷받침하는 오케스트레이션 연주, 그리고 스티브가 들려주는 예상외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 역시 놓치지 말아야 할 이 작품의 감상 포인트이다. 본작은 비록 이후 등장하는 아트록 거장들의 작품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었지만 브리티쉬 록의 기저에 담겨 있는 따듯함과 풋풋한 풀내음의 근원을 찾을 수 있게 하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한다.
  
01   The Great Birth/Thrme  
02   First Light  
03   Theme  
04   Ster  
05   Theme  
06   Loneliness And Grief  
07   Theme/Change Of Age  
08   Christ Continued  
09   Body To The Mind  
10   Traveller

 
 

※ 대부분 재고가 1장이어서 입금기한은 '24시간'입니다. 기한 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 주문 가능한 모든 음반은 100% 재고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재즈트리 묶음배송 안내 | 재즈트리(바로가기)

디스크(알판) 상태
A+ : 스크래치 없음 | A : 스크래치 1-4개 | B+ : 스크래치 5-10개 | B : 스크래치 11-20개
C+ : 스크래치 많음 | C : 스크래치 매우 많음 (이상시 환불/교환 가능)

재킷(북클릿) 상태
A+ : 구김 없음 | A : 구김 약간 | B+ : 구김 약간 많음 | B : 구김 많고 찢김도 있음

※ 중고음반이라도 재생에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이상시 환불 가능.
※ 스페셜케이스나 싱글케이스를 제외하고 상태가 안좋은 케이스는 새케이스로 교체하여 보내드립니다.
※ 음반명 마지막에 (미개봉)이라고 표기된 것 외에는 모두 중고음반입니다.
※ '미개봉' 음반은 개봉하지 않은 완전한 새제품입니다.
※ 음반명 앞에 [LP]라고 적힌 것 외에는 모두 CD입니다.

배송료
4만원 미만 구매시: 2,500원 (단, 제주도,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2,000원이 추가됩니다)
4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배송시간
평일 오후 4시까지 결제완료시 2일 내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적립금
배송완료 후 익일에 결제금액의 2%를 적립해드립니다.

결제방법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가능

 
| 회사소개/오시는 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Copyright ⓒ 2010 시디로프트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3482-9828
Contact cdloft@empas.com for moreinformation.
상호: 시디로프트 주소: 06123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811-4 정빌딩 302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220-06-81405] / 통신판매업 신고 제 13527호 [사업자정보확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강미정(cdloft@empas.com) / 대표자(성명): 정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