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이용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마이쇼핑    게시판
|상품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보안접속 보안접속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Rock
  Metal
  Extreme Metal
  Blues
  HipHop
  R&B/Soul/Funk
  Electronic/Acid/Lounge
  Pop
  Classic
  가요 K-Pop
  J-Pop
  World | New Age
  영화/드라마 OST
  미개봉 가요 K-Pop
  미개봉 Rock | Metal
  미개봉 Hiphop | R&B
  미개봉 영화/드라마 OST
  미개봉 Pop | etc.
  DVD/Blu-Ray
  Box Set
  LP (Vinyl)
  LP Miniature (CD)
  Various Artists
  홍보용 음반
  크리스마스 앨범
  특가세일
 
* 현재위치: > Rock > Classic Rock
Classic Rock
La Bottega Dell'arte / La Bottega Dell'arte
판매가 : 9,800원
제조국가 : Korea
디스크 상태 : C+
북클릿 상태 : B+
레이블 : 시완레코드
수량 :
updown
 
 

※ 북클릿 밑부분이 젖었다마르면서 얼룩이 있습니다. 북클릿 뒷면 겉면이 일부분 벗겨졌습니다.

70년대 이태리 음악계는 온통 프로그레시브 록음악 일색이었다. 그래서, 이태리인들은 굳이 프로그레시브라는 이름으로 부르지 않고 그냥 Italian Rock = Progressive Rock이라는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하고 있다. 70년대 초 중반에 음반을 적어도 한 장이라도 발표했던 가수나 그룹들의 음악을 들어보면, 그것 이 막연한 짐작이 아니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팝 그룹, 깐쪼네 가수들 할 것 없이 어려운 음악에서부터 편하게 들을 수 있는 프로그레시브 록, 다시 말하면 팝퓰러한 감각이 숨쉬는 사운드까지 들려주고 있다. 노장 그룹 I Pooh, I Nomadi를 비롯해 ll Giardino Dei Semplici, Home Sapiens, Matia Bazar, I Panda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그룹들이 활동했었다. 지금 소개되는 '예술 상점'이라는 뜻을 지닌 La Bottega Den'arte (라 보떼가 델라르떼) 역시 그러한 노선을 견지해 왔던 팀이다.

아트록을 좋아하시는 분들께서 간혹 가다 '러브 록'이라는 말을 접해본 경험이 있으리라 생각된다. 사실 이 용어는 평론가들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니라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지어낸 것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듯 싶다. 즉, 러브 록이란 이태리 깐따또레 스타일의 록 음악이라고 볼 수 있다. 아름다운 멜로디를 기반으로 이태리 특유의 감미로움과 서정성이 담긴 음악을 지칭하는 용어라고 보면 적당하겠다.

러브 록 그룹인 La Bottega Dell'arte의 활동에 대해서는 아쉽게도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이 해설지를 쓰려고 백방으로 노력을 해보았지만 고작 건질 수 있는 자료는 다음과 같은 짧은 내용뿐이었다.

1976년 Alberto Bartoli, Fernando Ciucci, Massimo Calabrese, Piero Calabrese, Romano Musumara 등이 모여 그룹을 결성, 'Come Due Bambini'로 데뷔하였으며 같은 해에 'Amore Nei Ricordi'로 커다란 성공을 거둔다. 이들은 80년대 중반까지 활동을 계속했는데 1980년에는 이태리를 가장 대표하는 Sanremo Festival에 참가하기도 했다. 그후 그룹이 해산된 후에도 멤버들은 각기 꾸준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Romano Musumara의 넉넉한 하모니카 연주와 새소리의 지저귐이 효과음으로 처리되는 첫 곡 'll Fiume, ll Villaggio, La Miniera'는 이들 사운드의 진솔함을 보여주는 곡이라 할 수 있겠는데, 어렵지도 않으면서 그렇다고 천박하지도 않은, 상큼한 팝퓰러 감각이 듣는 이로 하여금 절로 신명나게 하는 곡이다.

가녀리면서도 호소력 있는 Femando Ciucci의 보컬이 선명하다 사실 이런 류의 음악은 몇 번 듣게 되면 쉽게 질려버리고 만다. 왜냐면 이미 우리들의 귀가 이런 스타일의 음악에 많이 열려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언제고 들으면 우리에게 편안함을 제공한다. 음악이라는 것이 매번 어렵고 뭔가 메시지만을 준다고 생각하면 너무 골치 아프지 않은가?

타고난 성격이 이런 음악을 좋아하는 본인으로서는 언제고 턴테이블에 올려놓을 때마다 파스텔 톤 색채의 낭만 어린 감상에 젖어보기도 한다. 기승전결의 뚜렷한 형식미를 보여주는 'Come Due Bambini', ALbeto Bartoli의 앙증맞은 퍼쿠션 리듬과 기타 반주가 훌륭한 하모니를 이뤄내는 'Ripensare A Lei', 이들의 이름을 국내에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해냈던 명곡 'Camelot'은 70년대 활동했던 이태리의 팝 밴드 역 시 뛰어난 실력을 겸비했음을 보여주는 곡이다.

하프시코드와 솔리나(Solina)그리고 피아노 등 트윈 키보드 시스템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으며, 깔끔하면서도 극도로 정제된 아름다움을 선보이고 있다. 쉽게 친해질 수 있는 멜로디 위에 아기자기한 악기 편성과 편곡 등이 일품이다. 밝은 이미지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Un'e sistenza', 사랑하는 감정을 담담한 어조로 노래하고 있는 'Amore Non Amore', 강력한 연주를 들려주는 'A Cynthia', 필자가 가지고 있는 음반 가운데 유난히 튀는 곡이자 연주곡인 'Mare Nostrum'이 끝을 맺는다.

70년대 이태리 음악계는 만물상이었다. 원하는 것이 뭐든 고를 수 있는 물건들이 즐비했던 잡화상이었다. 그 중에서도 La Bottega Dell'arte처럼 아름다운 멜로디를 들려주는 그룹들이 있었으니 말이다. 이제 그 예술상점으로 들어가서 그들의 음악을 만나볼까?

1. ll Fiume, ll Villaggio, La Miniera
2. Come Due Bambini
3. Ripensare A Lei
4. Camelot
5. Noi nel bene, noi nel male
6. Un' esistenza
7. Amore Non Amore
8. A Cynthia
9. Mare Nostrum

 
 

※ 대부분 재고가 1장이어서 입금기한은 '24시간'입니다. 기한 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 주문 가능한 모든 음반은 100% 재고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재즈트리 묶음배송 안내 | 재즈트리(바로가기)

디스크(알판) 상태
A+ : 스크래치 없음 | A : 스크래치 1-4개 | B+ : 스크래치 5-10개 | B : 스크래치 11-20개
C+ : 스크래치 많음 | C : 스크래치 매우 많음 (이상시 환불/교환 가능)

재킷(북클릿) 상태
A+ : 구김 없음 | A : 구김 약간 | B+ : 구김 약간 많음 | B : 구김 많고 찢김도 있음

※ 중고음반이라도 재생에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이상시 환불 가능.
※ 스페셜케이스나 싱글케이스를 제외하고 상태가 안좋은 케이스는 새케이스로 교체하여 보내드립니다.
※ 음반명 마지막에 (미개봉)이라고 표기된 것 외에는 모두 중고음반입니다.
※ '미개봉' 음반은 개봉하지 않은 완전한 새제품입니다.
※ 음반명 앞에 [LP]라고 적힌 것 외에는 모두 CD입니다.

배송료
4만원 미만 구매시: 2,500원 (단, 제주도,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2,000원이 추가됩니다)
4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배송시간
평일 오후 4시까지 결제완료시 2일 내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적립금
배송완료 후 익일에 결제금액의 2%를 적립해드립니다.

결제방법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가능

 
| 회사소개/오시는 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Copyright ⓒ 2010 시디로프트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3482-9828
Contact cdloft@empas.com for more information. Hosting by 카페24(주)
상호: 시디로프트 주소: 06123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811-4 정빌딩 302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220-06-81405] / 통신판매업 신고 제 13527호 [사업자정보확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강미정(cdloft@empas.com) / 대표자(성명): 정건진